秋到 가을이 내리다 - 방회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9-09-17    조회 : 3855
  
 
             秋到                                   가을이 내리다

              方回(宋)                                               방회(송)

                秋到山居僻                                       외진 산골에도 가을은 내려

                貧無異味嘗                                       가난하여 달리 맛볼 건 없으나

                擘黃新栗嫩                                       아람 번 햇밤이 입안에서 사근대고

                炊白早秈香                                       오려로 밥 지으면 퍼지는 향기!

                漸減家人病                                       아내의 병 조금씩 나아지지만

                徐添夜氣凉                                       밤 공기는 나날이 서늘해지니

                憑誰理荒穢                                       묵정밭 뉘와 함께 손봐야 할꼬? 

                籬落菊苗長                                       울 밑 국화 순은 저리 또 번지는데……



아주 여러 해 전, 걸망 하나에 지팡이 하나로 남도의 가을을 걸은 적이 있습니다. 대체로 섬진강을 거슬러오르는 길이었습니다. 하동에서 시작한 걸음은 악양을 거쳐 화개까지 이르고, 그곳에서 나룻배로 강을 건넌 뒤 구례를 지나 압록으로 이어졌습니다. 압록에서 섬진강을 버리고 보성강을 따라 걷던 걸음은 泰安寺를 들러 산 하나를 넘은 뒤 다시 섬진강 줄기와 나란히 곡성에 닿았고, 그 뒤로는 옥과를 거쳐 담양에서 멎었습니다.

쉬엄쉬엄 걷는 길이었습니다. 찻길을 버리고 물이 줄어 바닥이 드러난 강을 걸었습니다. 절이 없으면 남의 집 재실을 빌어 침낭 하나로 잠을 청했습니다. 옥과를 지날 때는 가을걷이 하는 마을에서 집집이 일손을 돕느라 닷새를 머물기도 했습니다. 섬진강 하류쪽으로는 강 언덕 양쪽에 굵은 띠처럼 밤나무 숲이 길게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아람이 벌어 떨어진 알밤들이 길에까지 지천이었습니다. 이따금씩 지나가는 차에 밟혀 으깨어진 놈들도 적잖았습니다. 걸망을 벗어놓고 주운 밤을 코펠에 삶아 점심 대신 까먹으며 걷던 일이 새삼스럽습니다.

가을은 참 고약스럽게도 방랑을 충동질합니다. 지금쯤 그 밤나무들은 다시금 알밤의 속살을 익혀가고 있지 않을지, 골골이 들어앉은 무논에서는 오려들이 묽은 향기를 안으로, 안으로 갈무리하고 있지는 않을지 궁금하게 합니다. 아무래도 다시 걸망을 꾸려야 할까 봅니다. 국화가 피기 전에 또 한번 먼 길을 나서야지, 다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