蘇幕遮 꿈결에 芙蓉浦로 - 주방언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9-07-02    조회 : 4057
  

          蘇幕遮                          꿈결에 芙蓉浦로

              周邦彦(宋)                                             주방언

        燎沈香   消溽暑                                       침향목 향 사르니

        鳥雀呼晴   侵曉窺簷語                             찌는 더위 가시고

        葉上初陽乾宿雨                                      참새들 날 개었다

        水面淸圓   一一風荷擧                             처마를 기웃대며 새벽부터 재잘재잘

        故鄕遙   何日去                                       나뭇잎 위 아침 햇살 간밤 비를 말리고 

        家住吳門   久作長安旅                             맑고 둥근 수면에는

        五月漁郞相憶否                                      연꽃 송이, 송이 바람에 고개를 들다 

        小檝輕舟   夢入芙蓉浦                           

                                                                     아득한 내 고향

                                                                     갈 날은 언제?

                                                                     우리 집 저 남쪽 吳門에 두고

                                                                     오래도록 장안의 나그네 신세

                                                                     오월에는 어부들도 고향 생각 않던가!

                                                                     작은 노로 가벼운 배 저어

                                                                     연꽃 핀 포구로 꿈결에 드네



어제는 저녁상에 별식이 올랐습니다. 연밥이었습니다. 찹쌀에 갖은 견과류―잣ㆍ은행ㆍ호도ㆍ땅콩ㆍ대추 따위를 버무린 뒤 커다란 연잎 한 장으로 꼭꼭 여며 도리납작한 모양새로 쪄낸 것입니다. 제대로 된 연밥에는 연뿌리와 연꽃잎 한 장이 빠질 수 없다고도 합디다만, 이만해도 참 그럴듯한 절식節食이라 생각하며 감사히 받았습니다. 은은히 밴 연잎 향기를 놓칠세라 천천히 음미하며 젓가락을 놀렸습니다. 먹고 난 뒤에는 엷은 갈색으로 변한 연잎을 한참 동안 불빛에 비춰 보았습니다. 중심에서 가장자리로 벋은 잎맥들은 하나같이 계속해서 두 줄기로 갈라지며 가장자리로 갈수록 점점 가늘어지고 있었습니다. 그 잎맥들이 그려내는 무늬가 퍽 규칙적이면서도 정연하되 아주 자연스러웠습니다. 질서와 자유의 공존이랄까, 낱낱 잎맥들은 하나도 같지 않되 큰 틀은 공유하면서 어떤 질서와 아름다움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한 해에 한두 차례 연밥을 맛볼 수 있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인 듯합니다. 십여 년 전만해도 거의 만나기 어려운 풍경이었습니다. 그렇다고 여름 한 철 연밥을 만들어 풍미를 즐기는 일이 우리네 전통 속에 없었던 것은 아닌 듯합니다. 윤선도尹善道의 <어부사시사漁父四時詞>에 “년닙희 밥 싸두고 반찬으란 쟝만마라”는 구절이 있는 것이 좋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마치 붐처럼 전국 각지에 크고 작은 연밭이 만들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생겨난 근자의 연밥 먹는 풍습은 전통의 부활인 셈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것이 전통의 부활이든 아니든 기왕 생겨난 풍습이라면 몇몇 사람들의 호사취미나 한때의 유행이 아니라, 부디 요란스럽지 않고 누구나 어렵잖게 접할 수 있는 좋은 풍속으로 자리잡길 비는 마음입니다. 

연꽃이 피고 있다는 소식을 여기저기서 듣게 됩니다. 차츰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습니다. 함께 보러가자는 권유도 더러 받습니다. 굳이 떼를 지어 몰려다닐 일은 아닌 듯하여 못들은 체 넘기고는 합니다. 그래도 조촐하게 물 위로 솟은 연꽃을 조용히 바라보고픈 생각조차 없는 것은 아니어서 일간 어디 가까운 연밭을 다녀올까 궁리하고 있습니다. 비 내리는 아침나절이면 더욱 좋겠습니다. 한적한 심정으로 연잎을 두들기는 빗소리를 들으며 정결하게 솟은 연꽃을 바라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