睡起 잠 깨어 - 수초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9-04-17    조회 : 4529
  

        睡起                                  잠 깨어

            守初                                                     수초

        日斜簷影落溪濱                               해 기울어 처마 그리매 시냇물에 발 담그고

        捲簾微風自掃塵                               발 걷으니 실바람은 저 홀로 먼지를 쓰네

        窓外落花人寂寂                               창 밖에는 꽃 지는데 사람 자취 적적하여

        夢回林鳥一春聲                               낮꿈 깨자 산새 울음 마디마디 봄의 소리


   외로움에 꽃들을 피웠는가, 산벚나무여

   淋しさに花さきぬめり山櫻                           与謝無村(1716~1783)

   봄 꽃 가을 달 여름 바람 겨울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