雪梅 눈과 매화 - 방악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9-02-20    조회 : 4790
  

        雪梅                                 눈과 매화

          方岳(宋)                                                방악(송)

        有梅無雪不精神                                   매화 펴도 눈 없으면 정신이 빠진 셈

        有雪無詩俗了人                                   눈 내려도 시 없으면 속됨을 어이 하리

        薄暮詩成天又雪                                   저녁 무렵 시를 얻고 눈조차 깊이 내려

        與梅倂作十分春                                   시와 눈과 매화 있으니 흥건한 봄빛!

        (<梅花十絶> 中 第九首)



종일 낮게 가라앉아 있던 하늘이 저녁 들면서 가루 같은 눈발을 뿌리기 시작하더니 二更 무렵에는 숨 고르기라도 하는 양 잠시 멈추었습니다. 옥양목 호청을 덮은 듯 땅과 지붕이 하얗습니다. 앵두나무, 벽오동, 백송, 단풍나무, 벚나무, 백일홍……, 온갖 나무들 가지, 가지마다 눈꽃이 곱게도 피어났습니다. 꽃망울을 가득 맺고 있던 매화 가지에도 꽃 대신 눈꽃이 피었습니다. 유난히 눈이 드물던 겨울이라 반가운 마음으로 마루 끝에 서서 한참을 건너다보았습니다. 바람조차 잠든 밤, 고요와 어둠에 섞여드는 눈과 눈꽃을 오래도록 바라보았습니다.



  송림에 눈이 오니 가지마다 꽃이로다

  한 가지 꺾어 내어 임 계신 데 보내고저

  임께서 보신 후에야 녹아진들 어떠리

                                   ―정철, <송강가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