雪後 눈 온 뒤 - 담지유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9-02-03    조회 : 4598
  

         雪後                                  눈 온 뒤

          譚知柔(宋)                                             담지유(송)

          晩醉扶笻過竹村                                 저녁술에 지팡이 짚고 竹村을 지나자니     

          數家殘雪擁籬根                                 몇몇 집 울 밑이 殘雪에 잠겼어라

          風前有恨梅千點                                 찬바람이 안타까운 매화나무 꽃망울들

          沙上無人月一痕                                 모랫벌엔 사람 없어 달님 홀로 길을 가네
 

王徽之(子猷는 그의 字)가 山陰에 살고 있을 때, 어느 날 밤 큰 눈이 내렸다. 잠에서 깬 그가 방문을 열고 술잔을 기울이며 바라보니 사방천지가 하얗게 밝았다. 그 때문에 이리저리 배회하며 左思의 招隱詩를 읊조리던 그는 문득 벗 戴逵(安道는 그의 字)가 그리웠다. 그때 대안도는 剡溪에 살고 있었다. 즉시 그는 밤을 도와 빠른 배를 타고 대안도를 찾아가 밤이 지나자 바야흐로 당도하게 되었다. 이윽고 문 앞에 다다랐을 때 그는 대안도를 만나지도 않은 채 문득 발길을 돌렸다. 사람들이 그 까닭을 묻자 왕휘지가 대답했다. “내 본디 감흥이 내켜 갔다가 감흥이 다해 돌아왔을 뿐이니 하필 그를 만나야 맛이겠는가?”

                                                            『고금사문유취』전집 제4권에서

王子猷居山陰 大雪夜. 眠覺 開室酌酒 四望皎然. 因起彷徨 詠左思招隱詩 忽憶戴安道. 時 戴在剡溪. 卽便夜乘輕船 就戴經宿方至. 旣造門 不前便還. 人問其故 王曰 “吾本乘興而行 興盡而返 何必見安道耶?”   

                                                            『古今事文類聚』前集 卷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