寄殷亮 은량에게 - 대숙륜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11-25    조회 : 4863
  

        寄殷亮                               은량에게

           戴叔倫(唐)                                           대숙륜(당)

          日日河邊見水流                          날마다 강가에서 흐르는 물을 보며

          傷春未已復悲秋                          봄 시름 다하기 전 가는 가을 슬퍼하네

          山中舊宅無人住                          머무는 사람 없는 산중의 옛집   

          來往風塵共白頭                          풍진 속을 오가며 그대와 나 흰 머리만 늘었구려

 

어제는

산사의 마당에서

제 그림자를 쓸어내고 있는

사람을 하나 만났습니다.

 

오늘 저녁은 다시

잎 다 떨어진 나무 아래서

제 그림자가

큰 나무의 그림자가 되기를

기다리는 사람을 하나

만났습니다.

 

살아 있음의 아름다움이란

무엇입니까.

생명의 신비란 무엇입니까.

가을은 오고

물결은 높은 가지 끝 별에서 부딪는데

나는 아무 아는 것도 없이

저녁산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성선, <저녁산을 바라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