花石亭 화석정 - 이이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11-01    조회 : 5509
  

      花石亭                                  화석정

            李珥                                                     이이

          林亭秋已晩                                     숲속 정자 가을은 이미 저물어

          騷客意無窮                                     끝없이 떠도는 시인의 마음이여

          遠水連天碧                                     먼 강물 하늘에 닿아 푸르게 일렁이고

          霜楓白日紅                                     서리 맞은 단풍잎 하얀 햇살 속에 붉어라

          山吐孤輪月                                     산, 둥근 달 하나를 토할 때

          江含萬里風                                     강, 만 리에 바람을 머금었네

          寒鴻何處去                                     찬 기러기 어디로 가고 있는가

          聲斷暮雲中                                     저녁 구름 속으로 사라지는 저 소리여

 

어제는 가을비가 흩뿌렸습니다. 가을이 젖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가을 하늘이 가득합니다. 줄지어 선 법당 용마루 위로 물빛 가을이 깊고 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잎을 거의 떨군 감나무에는 가지마다 홍시로 변해가는 감들이 무겁게 매달렸습니다. 가을이 알알이 붉게 익어 가고 있습니다. 좁장한 석류나무 잎잎에는 오후의 바다처럼 가을 햇살이 몸을 뒤채고 있습니다. 가을이 반짝이고 있습니다.    

요 며칠의 풍광이 “가을산 가을물 담담한 가을 경치秋山秋水秋景淡”입니다. “가을꽃 가을풀 사위는 가을빛秋花秋草秋色殘” 그대로입니다. 그래서 또 “가을 오고 가을 가도 가을은 다함 없어秋來秋去秋不盡/가을 생각 가을 시름 가을 정한 길어라秋思秋怨秋恨長”라는 말에 부지중에 공감하게 되는 요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