江中對月 강물에 뜬 달 - 유장경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10-26    조회 : 4982
  

     江中對月                             강물에 뜬 달

        劉長卿(唐)                                               유장경(당)

          空洲夕烟斂                                           빈 모래톱 저녁 이내 거두어가자

          望月秋江裏                                           가을 강에 깊이 뜬 보름달 하나

          歷歷沙上人                                           모랫벌에 그 모습 또렷하더니

          月中孤渡水                                           달빛 아래 외로이 물 건너는 이여!

 

태풍도 없이 가을이 오더니 맑은 날이 계속됩니다. 그 덕에 초사흘 아미월부터 스무사흘 하현달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말간 가을달을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늘은 새벽예불에서 돌아오는 즈음에도 달이 머리 위에 있었습니다. 잎 지는 늙은 모과나무 가지 사이로 올려다 보였습니다. 이슬이 덮였는지 법당 지붕 기와 이랑에는 하얗게 젖은 달빛이 부서지고 있었습니다. 달빛이 산중의 만물을 부드럽게 쓰다듬을 때, 그 달빛 아래 외로이 물 건너는 이가 있음을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