溪亭 시냇가 정자 - 임경희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10-02    조회 : 4943
  

        溪亭                             시냇가 정자

        林景熙(宋)                                          임경희(송)

          淸秋有餘思                                     맑은 가을 생각이 많기도 하여

          日暮尙溪亭                                     해 저무는 시내 정자 상기도 앉아 있네

          高樹月初白                                     높은 가지 초승달이 하얀 얼굴 내밀 때

          微風酒半醒                                     산들바람 건듯 불어 술은 반쯤 깨어서

          獨行穿落葉                                     낙엽을 헤치며 호올로 거닐다가

          閒堂數流螢                                     일 없이 흐르는 반딧불을 헤아린다

          何處漁歌起                                     어드메서 어부의 노랫소리 이는가?

          孤燈隔遠汀                                     강 건너 저 멀리 외로운 등불 하나



문을 발랐습니다. 미닫이가 여섯 짝, 여닫이 덧문이 여섯 짝, 미닫이 창문이 두 짝, 그리고 여닫이 덧창문이 두 짝 하여 모두 열여섯 짝의 문을 바르느라 하루 온종일 동동거렸습니다. 창호지를 재단하고, 풀을 쑤고, 우중충하게 낡은 종이를 떼어내고, 수각水閣으로 문짝을 옮겨 문살에 켜켜이 앉은 묵은 먼지를 벗겨내고, 귀얄로 풀을 칠해 그늘에서 말린 문짝마다 새 종이를 발랐습니다.

오래 미뤄둔 숙제를 마친 듯 기분이 산뜻합니다. 잘 마른 창호지를 손가락으로 가볍게 퉁기면 조율을 끝낸 소리북처럼 탄력있게 동동거립니다. 햇빛에 마전한 빛깔은 또 어찌 그리 천연스러운지요! 이제 높은 가지 사이로 초승달이 하얀 얼굴 내밀어도 민망할 바 없고, 대그림자 방 안을 엿보아도 그닥 염려스러울 리 없습니다. 소치는 다니야가 “내 움막은 지붕이 덮이고 방에는 불이 켜졌습니다. 그러니 신이여, 비를 뿌리려거든 비를 뿌리소서.”하던 마음입니다.

쪽빛으로 투명한 청추淸秋의 한 토막, “새로 창호지문 바르고 나면/방 안 구석구석까지 밀려들어오는 저승의 햇살”이라는 시인의 말이 새삼스러운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