看花 꽃을 보며 - 박준원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04-16    조회 : 5314
  

       看花                                  꽃을 보며

          朴準源                                                    박준원

          世人看花色                                        세상 사람 모두들 꽃 빛깔을 즐기지만

          吾獨看花氣                                        나는야 호젓이 꽃의 기상 살핀다네

          此氣滿天地                                        이 기상 온 세상에 가득하다면

          吾亦一花卉                                        나 그대로 또 한 그루 꽃나무이리

 

꽃이 지고, 꽃이 핍니다. 진달래․개나리․벚꽃……이 지고, 철쭉․수수꽃다리․모란……이 핍니다. 開花에도 눈이 가고, 落花에도 귀 기울입니다. 낙화에 마음이 기웁니다. 엷은 바람에도 아무런 저항 없이 가볍게 몸을 부리는 벚꽃잎은 어지러운 나비 날갯짓입니다. 길 떠나는 자의 자세가 저러려니 여깁니다. “꽃 지는 소리 하도 가늘어 귀 기울여 듣기에도 조심스”럽습니다.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주렴 밖에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지고

귀촉도 울음 뒤에

머언 산이 닥아서다.

촛불을 꺼야하리

꽃이 지는데

꽃 지는 그림자

뜰에 어리어

하이얀 미닫이가

우련 붉어라.

묻혀서 사는 이의

고운 마음을

아는 이 있을까

저허하노니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조지훈, <洛花> 全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