和晉陵陸丞早春遊望 이른 봄 - 두심언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8-03-02    조회 : 5946
  

  和晉陵陸丞早春遊望                 이른 봄

              杜審言(唐)                                   두심언(당)

                 獨有宦遊人                         나는야 벼슬살이 떠도는 나그네

                 偏驚物候新                         놀라워라 경물과 계절의 이 새로움

                 雲霞出海曙                         구름과 놀 바다에서 솟는 새벽

                 梅柳渡江春                         매화와 수양버들 강 건너는 봄이여

                 淑氣催黃鳥                         맑은 기운 노오란 꾀꼬리 울음소리 재촉하고

                 晴光轉綠蘋                         밝은 햇살 개구리밥 위에서 파아랗게 구르는데

                 忽聞歌古調                         홀연히 들려오는 옛 노래 한 자락에

                 歸思欲霑巾                         돌아가리, 고향 생각 손수건을 적시네



겨우내 흰 눈을 이고 있는 산마루를 보며 살았습니다. 고개를 서쪽으로 돌리면 언제나 산은 하얗게 솟아 있었습니다. 여느 산과 달리 겨울 한 철 내내 희게 빛나는 모습을 보며 비로소 산이 높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겨울산은 하얀 침묵이었습니다. ‘흰 그늘’이었습니다. 이제 산은 날선 능선을 허물고 있습니다. 서늘한 낯빛을 지우고 있습니다. 봄이 오려나 봅니다.

댓돌 아래 상사초 수선화가 손톱만큼 땅을 밀고 올라왔습니다. 지금쯤 남녘에서는 매화와 수양버들이 점벙점벙 봄 강을 건너고 있지 싶습니다.

[cecile0079] 08-03-02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고맙습니다...매화를 기다리며....머물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