于潛僧綠筠軒 대나무에 대하여 - 소식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12-18    조회 : 5440
  

  

   于潛僧綠筠軒                     대나무에 대하여

           蘇軾(宋)                                            소식(송)

            可使食無肉                                 밥상 위에 고기 반찬 없을 수는 있겠으나

            不可使居無竹                              사는 곳에 대나무가 없어서는 아니 되리

            無肉令人瘦                                 고기 반찬 없으면 사람이 마를 뿐이지만

            無竹令人俗                                 대나무 없으면 속물 되기 마련이지

            人瘦尙可肥                                 마른 거야 오히려 살찌울 수 있겠으나

            士俗不可醫                                 선비가 속되면 고칠 수도 없다네

            傍人笑此言                                 남들은 이 말을 비웃으며  

            似高還是癡                                 고상한 듯하지만 어리석다 말하지

            若對此君仍大嚼                          대나무 앞에 두고도 배불리 먹을 수 있다면

            世間那有揚州鶴                          세상에 어째서 揚州鶴이란 말이 있을까! 

 

몇 사람이 어울려 각자 소망하는 바를 말하게 되었다. 어떤 이는 揚州刺史가 되고 싶다고 했고, 다른 이는 돈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또 다른 이는 학을 타고 하늘로 날아올라 신선이 되고프다고 했다. 묵묵히 듣고 있던 나머지 한 사람이 말했다. “허리에 십만 관의 돈을 차고서 학을 타고 날아가 양주자사가 되고 싶구만.”

有客相從 各言所志. 或願爲揚州刺史, 或願多財幣, 或願騎鶴上昇. 其一人曰 願腰纏十萬貫騎鶴上揚州.

                                                                     ―梁 殷芸의 <殷芸小說>에서―

 

대선을 코앞에 두고 문득 揚州鶴이 생각남은 어인 까닭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