漁歌子 어부의 노래 - 이순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11-01    조회 : 5695
  

  
             

             漁歌子                     어부의 노래

              李珣(五代)                          이순(오대)

                           其一                                                   Ⅰ

        荻花秋 瀟湘夜 橘洲佳景如屛畵          물억새 피는 가을날 소상강의 밤이여

        碧煙中 明月下 小艇垂綸初罷             아름다운 귤섬은 병풍 속의 그림인데

        水爲鄕 蓬作舍 魚羹稻飯常飡也          푸르른 안개 속 드밝은 달빛 아래

        酒盈杯 書滿架 名利不將心掛             조각배 이제 막 낚싯줄을 걷누나

                                                              강물을 고향 삼고 쑥대로 집을 엮어

                                                              생선국에 쌀밥이 언제나 먹는 음식

                                                              잔에 가득 술이요 시렁 온통 책이니

                                                              명성과 이익을 마음에 걸어 두랴

            

                          其二                                                    Ⅱ

        九疑山 三湘水 蘆花時節秋風起          九疑山 봉우리 三湘의 강물이여

        水雲間 山月裏 櫂月穿雲遊戱             갈꽃 피는 시절에 가을바람 이는데

        鼓淸琴 傾淥蟻 扁舟自得逍遙志          물과 구름 사이 산마루의 달빛 속을

        任東西 無定止 不議人間醒醉             달 그림자 노저어 구름 뚫고 노니누나

                                                              거문고 맑은 소리 맛난 술 기울이며

                                                              외배에 뜻을 맡겨 소요하는 마음이여

                                                              동으로든 서으로든 정한 곳 바이 없고

                                                              취해도 깨어도 세상사야 도무지 입에 담지 않느니!

 

시월부터 월요일마다 한 차례씩 海印寺를 가고옵니다. 그곳의 學人들에게 한 학기 동안 강의를 하기로 약속한 때문입니다. 시내를 벗어나면 길은 주로 산과 고개를 넘으며 이어집니다. 운전하는 눈에 가장 많이 들어오는 것은 역시 억새였습니다. 앞으로도 당분간은 마찬가지일 듯합니다. 엷은 바람에도 제 몸 하나 꼿꼿이 가누지 못하고서 끊임없이 흔들리는 모습이 저 자신을 보는 듯하여 못내 안쓰러운 눈길이 자주 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덜 여문 사람은 익어가는 때, 익은 사람은 서러워하는 때.”가 가을이라 했건만, 저는 뒤로 뒤로 밀려나는 억새를 바라보며 “나, 바람 속에서/내 몸짓으로 당당히 뒤흔들리다/저 펄럭이는 갈대의 머리채처럼 온통/은빛으로 소멸해가리라”는 다짐을 되뇌이곤 합니다.

[lys12300] 08-09-16
“덜 여문 사람은 익어가는 때, 익은 사람은 서러워하는 때.”가 가을이라 했건만, 저는 뒤로 뒤로 밀려나는 억새를 바라보며 “나, 바람 속에서/내 몸짓으로 당당히 뒤흔들리다/저 펄럭이는 갈대의 머리채처럼 온통/은빛으로 소멸해가리라”는 다짐을 되뇌이곤 합니다.
위 내용이 마음을 요동치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