過故人莊 친구의 시골집 - 맹호연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10-17    조회 : 5608
  

  

     過故人莊                         친구의 시골집

        孟浩然(唐)                                             맹호연(당)

          故人具雞黍                                      친구는 기장밥에 닭을 잡아 놓고서

          邀我至田家                                      나를 맞아 시골집에 함께 닿았네

          綠水村邊合                                      쪽빛 물결 마을 가장자리 감돌아 흐르고

          靑山郭外斜                                      푸른 산은 성곽 밖에 비스듬히 기울었네

          開筵面場圃                                      자리 펴 타작마당 바라보고 앉아서

          把酒話桑麻                                      잔 잡고 나누는 말 뽕나무며 삼대 얘기

          待到重陽日                                      중양절 돌아오길 기다렸다가 

          還來就菊花                                      다시 와 국화꽃과 마주하리라

  

가을에 노자고 청하는 편지

배상拜上

서리 바람이 날로 차온데

형후兄候 만중萬重하시니이까? 앙념仰念이오며 제弟는 별고 없이 지내오며, 근래 경치를 살펴보오니 일천一千 산빛은 가을 서리를 물들여 누르며 붉으며 영롱히 벌려 있고, 섬 아래 국화는 동리東籬 외 도잠陶潛이를 만나는 듯이 송이마다 웃사오니, 형兄이나 제弟나 이런 때 아니 놀고 어떠한 때 즐기리잇가? 이제 즉시 나는 듯이 오옵소서. 자리를 정히 쓸고 기다리오리이다.                 즉일卽日 제弟 아무 배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