夏日南亭懷辛大 여름날 남정에서 신대를 그리다 - 맹호연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07-02    조회 : 5717
  

夏日南亭懷辛大*   여름날 남정에서 신대를 그리다   

           孟浩然(唐)                            맹호연(당)

           山光忽西落                      산 빛 홀연 서쪽으로 떨어지니

             池月漸東上                       못 위 달 동쪽에서 떠오른다

             散髮乘夕凉                       머리 풀어 저녁 서늘함 맞고서

             開軒臥閑敞                       창문 열고 넓은 마루에 누웠네

             荷風送香氣                       연꽃 바람 부니 향기 그윽하고

             竹露滴淸響                       댓잎 이슬지니 그 소리 맑다

             欲取鳴琴彈                       문득 금을 울려 타려하니

             恨無知音賞                       그 소리 아는 이 없구나

             感此懷故人                       이 마음 옛 친구 생각하니

             中宵勞夢想                       이 밤 꿈속에도 그립다

* 辛大 : 신악(辛諤)으로 서산에 은거하는 맹호연의 고향친구.

 

며칠째 장맛비가 내립니다. 어제는 밤새 폭우와 천둥이 잠자리를 울렸습니다. 며칠째 날이 흐리고 꾸물꾸물하니 그만 장마가 그치고 햇살이 나주었으면 합니다. 그러다 이 빗속에서, 물 한 방울이 아쉬운 몽골의 고비사막 근처 땡볕 아래서 땀 흘리고 있을 이들을 떠올립니다. 아니, 물이 귀한 모든 이들을 떠올립니다. 여기는 넘치는 비가 그곳에서는 한 줄기 단 물인 것을. 물기는 없더라도 한 줄기 시원한 바람이나마, 그들의 고된 하루 일을 거두어 주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