題破山寺後禪院 파산사선원 - 상건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06-18    조회 : 5761
  

    題破山寺後禪院                   파산사 선원

               常建(唐)                                   상건(당)

              淸晨入古寺                                 맑은 새벽 옛 절로 들어서니

              初日照高林                                 돋는 햇살 높은 숲에 비쳐든다

              竹逕通幽處                                 대숲 길은 그윽한 저편으로 멀어지고

              禪房花木深                                 꽃나무 속 禪房은 깊기도 해라

              山光悅鳥性                                 산빛은 새의 심성 기쁘게 하고

              潭影空人心                                 못 그림자 사람 마음 비우게 하네

              萬籟此俱寂                                 온갖 소리 이곳에선 모두 고요해

              惟聞鐘磬音                                 들리느니 오로지 종소리 풍경소리



여름 安居를 시작한 지 보름, 이제 대중들의 살림살이가 제자리를 잡은 듯합니다. 禪院에 이름을 올린 분들이 열여덟, 그럭저럭 결제 대중이 쉰 명 남짓입니다. 參禪하는 분들은 그들대로, 경전을 배우는 학인들은 학인들대로, 절 살림을 맡은 소임자들은 또 그들대로 제 할 일에 여념이 없습니다. 서로 얼굴 마주할 일이라야 하루 세 끼 밥 먹을 때뿐입니다. 供養을 위해 큰방에 빙 둘러앉은 쉰 가까운 대중들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나날이 푸르름을 더해가는 숲을 바라보는 기분입니다. 부디 저들의 한 철 살림살이가 숲과 같기를, 안거가 끝나는 날 더욱 깊어진 저들의 눈빛을 볼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