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 平 樂 봄은 어디로 - 황정견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06-01    조회 : 6054
  

             淸 平 樂                        봄은 어디로 

               黃庭堅(宋)                             황정견(송)

          春歸何處 寂寞無行路                                봄은 어디로 갔을까?

          若有人知春去處 喚取歸來同住                   적막하여 찾을 수 없네

          春無踪迹誰知 除非問取黃鸝                      그 누가 봄 간 곳 알고 있다면

          百轉無人能解 因風飛過薔薇                      돌아오라 불러서 함께 머물리

                                                                        종적 없는 봄, 누가 알리

                                                                        저 노란 꾀꼬리에게 묻지 않는다면.

                                                                        아무리 지저귀어도 아는 이 없어

                                                                        바람타고 날아서 장미 가지 지나네



봄은 가나니 저문 날에

꽃은 지나니 저문 봄에

속없이 우나니 지는 꽃을

속없이 느끼나니 가는 봄을

꽃 지고 잎 진 가지를 잡고

미친 듯 우나니 집난이는

해 다 지고 저문 봄에

허리에도 감은 첫치마를

눈물로 함빡이 쥐어짜면

속없이 우노나 지는 꽃을

속없이 느끼노나 가는 봄을

                      김소월, <첫치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