題畵詩 매화 그림에 부쳐 - 이방응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7-03-02    조회 : 6139
  

       題畵詩                          매화 그림에 부쳐

       李方膺(淸)                                  이방응(청)

        揮毫落紙墨痕新                               종이 위에 붓 휘두르니 먹빛조차 새로운데 

        幾點梅花最可人                               그림 속 몇 송이 매화 사람을 반기누나

        願借天風吹得遠                               바라건대 바람 타고 멀리 멀리 날아가서

        家家門巷盡成春                               집집마다 골목마다 온통 봄빛 이루기를!



도둑처럼 봄이 왔다!

겨울도 없이 봄이 왔습니다. 비록 소리 소문 없이 때 이르게 찾아오긴 했지만, 그래서 봄맞이 준비도 전혀 없긴 하지만, 그래도 봄은 봄, 부디 집집마다 골목마다 봄빛이 그지없이 따사롭고 한없이 화사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