草堂卽事 초당에서 - 두보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6-12-16    조회 : 6015
  

  

     草堂卽事                             초당에서

       杜甫(唐)                                     두보(당)

          荒村建子月                                     쇠락한 마을의 동짓달

          獨樹老夫家                                     늙은이 홀로 사는 집에 나무 한 그루

          雪裏江船渡                                     눈보라 속에 강 건너는 나룻배 한 척

          風前竹徑斜                                     바람 앞에 길 위로 휘어진 대나무들

          寒魚依密藻                                     추위에 물고기는 물풀 더미로 몸 가리고

          宿雁聚圓沙                                     모랫벌에 둥글게 모여 기러기들 잠드는데

          蜀酒禁愁得                                     巴蜀의 술이라면 시름도 끊기련만

          無錢何處賖                                     돈 없으니 어디에서 외상술을 마시랴?



잎이란 잎은 죄다 받아 안은 겨울산은 봄꽃 여름잎 가을단풍에 가려졌던 숲길, 아무도 다니지 않던 옛길을 속살처럼 드러내고 있었습니다. 발자국 소리밖에 들리지 않는 그 길을 사박사박 걸었습니다. 길 위, 길 가에는 뿌리 뽑힌 아름드리 서어나무, 가지 찢긴 늙은 산벚나무가 온전히 목숨을 누리지 못한 몸뚱이를 누이고 있기도 했습니다. 겨울산은 또 그렇게 제 상처까지도 드러내고, 보듬어 안고 있었습니다. 옛길 가녘, 묵은 나무들처럼 이제는 그저 심상한 풍경이 되어버린 浮屠들이 하나, 둘, 또 하나, 둘, 셋, 두꺼운 이끼를 얹은 채 침묵조차 잊어버린 자세로 물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石老雲千秋―돌조차 비켜가지 않는 세월을 품어 안고서 겨울산은 어제처럼 정정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