臨江仙강물소리 - 소식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6-10-18    조회 : 5760
  

              臨江仙                                    강물소리 

              蘇軾(宋)                                    소식(송)

     夜飮東坡醒復醉  歸來髣髴三更               東坡에서 늦도록 마신 술에 깨었다 다시 취해

     家童鼻息已雷鳴                                     돌아오니 시각은 三更 언저리

     鼓門都不應  依杖聽江聲                         아이는 우레처럼 코를 골며 잠이 들어서

     長恨此身非我有  何時忘却營營               문 두드려도 도무지 기척이 없어

     夜闌風靜穀紋平                                    지팡이에 의지해 강물소리에 귀 기울이네.

     小舟從此逝  江海寄餘生

                                                                한스러워라, 내 몸이 내 몸 아니건만

                                                                어찌하여 때로 잊고 안달을 하였던가

                                                                밤 깊어 바람 고요해 물결도 잠들었으니

                                                                이 길로 작은 배에 몸을 싣고서

                                                                강과 바다에 여생을 맡겨 볼거나.



1

내 사랑하리 시월의 강물을

석양이 짙어가는 푸른 모래톱

지난날 가졌던 슬픈 旅程들을, 아득한 기대를

이제는 홀로 남아 따뜻이 기다리리.

2

지난 이야기를 해서 무엇하리

두견이 우는 숲새를 건너서

낮은 돌담에 흐르는 달빛 속에

울리던 木琴소리 木琴소리 木琴소리.

3

며칠내 바람이 싸늘히 불고

오늘은 안개 속에 찬비가 뿌렸다

가을내 소리에 온 마음 끌림은

잊고 싶은 약속을 못다한 탓이리.

4

아늬,

石燈 곁에

밤 물소리

누이야 무엇하나

달이 지는데

밀물지는 고물에서

눈을 감듯이

바람은 四面에서 빈 가지를

하나 남은 사랑처럼 흔들고 있다

아늬,

石燈 곁에

밤 물소리.

5

낡은 丹靑 밖으론 바람이 이는 가을날, 잔잔히 다가오는 저녁 어스름, 며칠내 며칠내 낙엽이 내리고 혹 싸늘히 비가 뿌려와서……절 뒤 울 안에 서서 마을을 내려다보면 낙엽지는 느릅나무며 우물이며 초가집이며 그리고 방금 켜지기 시작하는 등불들이 어스름 속에 알 수 없는 어느 하나에로 합쳐짐을 나는 본다.

6

창 밖에 가득히 낙엽이 내리는 저녁

나는 끊임없이 불빛이 그리웠다

바람은 조금도 불지를 않고 등불들은 다만 그 숱한 鄕愁와 같은 것에 싸여 가고 주위는 자꾸 어두워갔다.

이제 나도 한 잎의 낙엽으로 좀 더 낮은 곳으로, 내리고 싶다

                                                                 황동규, <시월> 全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