落花古調賦 낙화 - 백거이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6-05-16    조회 : 5928
  

      落花古調賦                             낙 화

         白居易(唐)                                 백거이(당)

              留春春不住                                       만류해도 기어이 가버리시니

              春歸人寂寞                                       봄 떠나자 사람만 쓸쓸하여라

              厭風風不定                                       싫다건만 바람은 그칠 줄 몰라

              風起花蕭索                                       바람 일자 꽃 그림자 속절없구려



묵은 등넝쿨이 세 군데 자라고 있습니다. 시렁을 올려주어 해마다 무성히 잎을 피우고 꽃을 매답니다. 올해는 열흘 남짓 집을 비운 사이, 제물에 꽃을 피우고 제풀에 꽃을 떨구었습니다. 꽃을 떨군 자리에 화문석보다 크고 고운 연보랏빛 꽃자리가 만들어졌습니다.

유치원 꼬마들이 소풍을 왔나 봅니다. 선생님을 따라 어설픈 줄을 지어 종종거리며 재잘거리는 모습이 병아리떼 그대롭니다. 선생님이 꼬마들을 짝지워 꽃자리 위에 앉히고는 사진을 찍어 줍니다. 얌전히 쪼그리고 앉아 사진을 찍히는 꼬마들이 예쁘고, 그 표정이 한없이 사랑스럽습니다. 열심히 사진을 찍어 주는 앳된 선생님이 안쓰럽습니다.

떨어진 꽃도, 가버리는 봄도 아이들은 아랑곳이 없나 봅니다. 그럴 테지요. 그래야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