郵亭夜雨 비는 내려서 - 최치원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5-12-01    조회 : 5483
  

      郵亭夜雨                          비는 내려서

         崔致遠                                       최치원

           旅館窮秋雨                                 가을 끝난 여관에 비는 내려서

           寒窓靜夜燈                                 고요한 밤 차가운 창 사위는 등불이여 

           自憐愁裏坐                                 가여워라 내 모습 시름 속에 앉았노니

           眞箇定中僧                                 삼매에 든 스님이 이와 무에 다르랴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 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신경림, 「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