送別蘇判書 임을 보내며 - 황진이
글쓴이 : 학예실     첨부파일 :       날짜 : 05-10-15    조회 : 4790
  

    送別蘇判書                       임을 보내며

         黃眞伊                                    황진이

           月下庭梧盡                             뜰에 선 오동나무 달빛 아래 잎 지고

           霜中野菊黃                             서리 맞은 들국화 노랗게 피었는데

           樓高天一尺                             하늘보다 한 자 남짓 누각은 높고

           人醉酒千觴                             천 잔 술에 사람은 이미 취하였어라

           流水和琴冷                             흐르는 물 거문고 소리에 섞여 차가웁고

           梅花入笛香                             <落梅花> 곡조 젓대에 얹혀 향기로운 밤

           明朝相別後                             내일 아침 서로 헤어진 뒤로

           情意碧波長                             그리는 정 푸른 물결로 길이 흐르리

 

陽谷 蘇世讓은 젊은 시절 심지가 굳다고 자부하면서 늘 “여색에 빠지는 자는 남자가 아니지.”라고 했다. 그가 松都 기생 황진이가 절세의 재주와 미색이라는 말을 듣고 여러 벗들에게 약속하며 말했다. “내가 이 계집과 함께 30일을 머물다가 헤어지는 그 즉시로 털끝만큼도 마음에 두지 않겠네. 만약 이 기한을 넘기고 하루라도 더 묵는다면 자네들이 나를 사람이 아니라고 하시게.”

양곡이 송도에 이르러 진이를 보니 과연 뛰어난 미인이었다. 한 달을 기한하고 머물며 서로 정을 나누었다. 내일이면 떠나게 되어 양곡은 진이와 더불어 남쪽의 누각에 올라 주연을 벌였다. 진이는 조금도 이별을 안타까워하는 기색이 없이 다만 이렇게 청하였다. “공(公)과 이별하는데 어찌 시 한 수가 없을 수 있겠습니까? 어줍잖은 시 한 수를 올려도 되겠는지요?” 소세양이 허락하자 진이는 즉시 律詩 한 수를 써서 올렸다.

 

  뜰에 선 오동나무 달빛 아래 잎 지고          月下庭梧盡

  서리 맞은 들국화 노랗게 피었는데            霜中野菊黃

  하늘보다 한 자 남짓 누각은 높고              樓高天一尺

  천 잔 술에 사람은 이미 취하였어라           人醉酒千觴

  흐르는 물 거문고 소리에 섞여 차가웁고     流水和琴冷

  <落梅花> 곡조 젓대에 얹혀 향기로운 밤    梅花入笛香

  내일 아침 서로 헤어진 뒤로                      明朝相別後

  그리는 정 푸른 물결로 길이 흐르리           情意碧波長

소세양이 이 시를 읊어 보고 감탄하며 “내가 사람이 아니지!”라고 하고는 다시 머물렀다.

蘇陽谷世讓 少時以剛腸自許, 每曰, “爲色所惑者 非男子也.” 聞松都倡眞 才色絶世, 與儕友約曰, “吾與此姬 同宿三十日 卽當離絶 不復一毫係念. 過此限 若更留一日 則汝輩 以吾爲非人也.”

行到松都 見眞果名姝也. 仍與交歡 限一月留駐. 明將離去 與眞登南樓 飮宴. 眞少無悵別之色 只請曰, “與公相別 何可無一語, 願呈拙句 可乎?” 蘇公許之. 卽書進一律曰,

  月下庭梧盡 霜中野菊黃

  樓高天一尺 人醉酒千觴

  流水和琴冷 梅花入笛香

  明朝相別後 情意碧波長

蘇吟咏歎曰, “吾其非人哉!” 爲之更留.

                         任埅의『水村漫錄』에서(洪萬宗의『詩話叢林』에서 재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