勞山憶棲霞寺道素上人久期不至 기다림 - 교연
글쓴이 : 관리자     첨부파일 :       날짜 : 04-01-19    조회 : 3216
  

勞山憶棲霞寺道素上人久期不至          기다림

                 皎然(唐)                               교연(당)

                      遠寺蕭蕭獨坐心                        먼 절에 쓸쓸히 홀로 앉은 마음이여,

                      山情自得趣何深                        절로 이는 산의 정취 어찌나 깊은지!

                      泉聲稍滴芙蓉漏                        샘물 소리 방울져 부용루에 떨어지고

                      月影纔分鸚鵡林                        달 그림자 바야흐로 앵무림을 나누누나

                      滿池雲輕長礙屣                        땅에 가득 엷은 구름 발걸음을 막았던가

                      繞松風近每吹襟                        솔 숲을 에도는 바람만 옷깃에 불어오네.

                      貪閒不記前心偈                        한가로움 탐하노라 옛 노래는 잊었으리

                      念別聊爲出世吟                        이별을 생각하며 출세간의 노래만 읊조리네

                      更待花開徧山雪                        꽃 피길 기다리나 온 산에 눈이 쌓여

                      山山相似若爲尋                        산마다 그러하니 어떻게 찾아올까

                                                                      出典:全唐詩 卷815 皎然一 p.9184(제23책)

 

  

하늘 인심이 박하여 겨우내 어지간히 눈도 드물다 했더니 요 며칠 새 눈다운 눈이 잦습니다. 겨울 산사는 아무래도 눈이 좀 쌓여야 제격인 듯합니다. 찬바람만 지나가는 한겨울 절집은 왜 그리도 건조하던지요. 중은 바라볼 게 있어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스님이 있습니다만, 아닌 게 아니라 깊게 쌓인 눈을 바라보니 눈이 다 시원해지기는 합니다.

눈이란 게 참 묘해서 길을 막는가 하면 길을 틔웁니다. 세상 모든 길은 막지만 마음길은 틔우는 게 눈 아니던가요? 千山鳥飛絶-산이란 산 죄다 새조차 날지 않고, 萬徑人蹤滅-길이란 길 남김없이 사람 자취 끊길수록 우리네 마음은 주인을 허깨비로 만들며 어느 먼 나라를 훨훨 날고 있지 않던가요? 그래서 눈이 쌓일수록, 겨울이 깊어갈수록 그리움은 무거워지고 기다림은 새로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