重到襄陽哭亡友韋壽朋 무덤에는 - 두목
글쓴이 : 관리자     첨부파일 :       날짜 : 03-11-17    조회 : 2761
  

 重到襄陽哭亡友韋壽朋                 무덤에는

            杜牧(唐)                                  두목(당)

              故人墳樹立秋風                         무덤에는 한 그루 나무와 가을바람과  

              伯道無兒迹更空                         자녀도 없는 고인(故人)의 허전함이 있다.

              重到笙歌分散地                         그리고 여기서 헤어지던 우리의 추억과,

              隔江吹笛月明中                         달빛과, 또 누군가가 강 건너에서

                                                              불고 있는 피리 소리가 있다.

                                                              ※이원섭 역  

 
  
                                           

우리는 누군가의 벗입니다. 누이이고 오라버니이며, 연인이고, 아내이며 남편입니다. 우리의 누군가는 우리가 살아가는 짐이자 힘입니다. 때로는 그 누군가가 우리의 어깨를 무겁게, 허리를 휘게 하지만 그들의 선한 눈망울이 우리를 울게 하고, 그들의 젖은 목소리가 우리를 뜨겁게 하고, 그들의 무심한 몸짓이 우리를 들뜨게 합니다. 나의 고단함이 구원의 대상이 아니라 저들의 선한 눈망울, 젖은 목소리, 무심한 몸짓이 나의 구원을 기다리는 조난신호입니다.

누군가의 온기, 그 살가움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꼭 그 그리움만큼 따순 손 내밀어 당신의 누군가에게 다가서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