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암사 지증대사 적조탑 사리기 탑본(鳳巖寺 智證大師 寂照塔 舍利器 搨本)
통일신라시대


종이에 먹
59.0 × 61.5㎝


  경상북도 문경 봉암사 대웅전 왼쪽에는 봉암사를 창건한 지증대사의 사리를 모신 적조탑(보물 제137호)이 있다. 이 승탑은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으로, 팔각의 기단부 중대석 정면에는 사리기가 새겨져 있고, 그 옆으로 공양물을 든 천인들과 악기를 연주하는 천인들이 새겨져 있다. 사리기는 화려하면서도 기품이 있고, 다양한 모습의 천인들은 살아 움직이는 듯 생동감 있게 표현되어 있다. 이것은 그 사리기를 탑본한 것이다.
  넓은 연잎 위에 세 개의 다리를 가진 상이 있고, 그 위에 연화대좌에 안치된 사리기를 새겼다. 사리기 위에는 귀꽃과 영락瓔珞으로 장식한 이중의 보개寶蓋와 보주寶珠를 새겨, 모셔진 사리의 존귀함을 상징하였다. 새김이 정교하고 세밀하여 아름답다.
  이것을 사리기가 아니라 향로로 보는 견해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