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흥사 천불암 종(大興寺 千佛庵 鐘)
1709년



91.7×53.0cm


이 종은 윤상백尹尙伯이 서필성徐必成, 김원학金元鶴이 함께 작업하여 만든 종이다. 종신 기록에 따르면 원래 승달산僧達山 법천사法泉寺 종이었으나 언제부터인가 대흥사로 옮겨와 천불전에서 사용하다가 봉향전으로 옮겨졌고 지금은 대흥사성보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다. 종 형태는 고려 후기 종과 조선종이 혼합된 형식으로 종 크기가 청신암 종보다 20cm 정도 크다. 입상대와 상대, 연곽, 하대 문양이 청신암 종과 같지만 보살상과 원형범자문은 다른 문양을 사용하였다. 오른쪽을 향해 합장한 채 구름위에 서있는 보살상이 종 크기에 맞게 커지면서 종에 비해 작은 유곽대는 더욱 왜소해 보인다. 원형범자는 상대 아래에 자리하고 있어 청신암 종과 문양배치와 약간 다르다. 또한 용뉴는 음통과 연결된 한 마리의 용이 천판에 4개의 발을 바짝 세우고 천판을 딛고 선 모양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