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옹대선사 시가(炭翁大禪師 詩歌)
현대


종이에 먹
44.5×144.5


탄옹대선사의 시가를 경봉스님이 글로 쓴 것이다.

        贈別韻                      이별에 부치는 노래

   君去山南我以東           그대는 남으로 나는 동으로 이렇게 헤어지니
   碁時琴夕與誰同           바둑 둘 때, 거문고 타는 저녁 뉘와 함께 하리오?
   離亭雪月一天皓           이별하는 정자에 설월雪月이 돋아 온 하늘은 눈처럼 흰데
   逢約山花萬點紅           만나자는 기약, 그 날에 산꽃 피어 만 점으로 붉으리
   信志如金穿夜夢           신실한 뜻 쇠처럼 꿈결에도 변함없을 터이니
   閑情似偶立斜風           한가로운 마음으로 허수아비인 듯 바람 아래 서있네
   驪駒一曲那堪聽           한 곡조 작별의 노래 어찌 차마 들으랴!
   此日若多不若聾            오늘 같은 날 자주 있다면 귀먹음만 못하리


      通度寺韻                    통도사에서

   盛名此地我來今           이름난 이곳에 오늘에야 찾아오니
   滿壑蕭蕭落木深           골 가득 우수수 잎 지는 소리 깊어라
   萬里淸風吹正花           만리에 맑은 바람 불면 꽃은 한창 피리니
   千江皓月入虛衿           일천 강의 흰 달빛 빈 옷깃에 스며드네
   美人在屋將謀潛           아름다운 이 집 안에서 숨어살기 꿈꾸다가
   佳友來時始把&\\\\\\\#29753;           반가운 벗 찾아오니 비로소 거문고 줄 고르네    
   古塔&\\\\\\\#21486;&\\\\\\\#22144;前聖蹟           옛 탑이 정녕코 옛 성인의 자취인데
   未知靈踪更那尋           모를레라, 신령한 자취 어찌하여 다시 찾는가?


       漁夫韻                       어부의 노래

   晩歌一曲懶臨臺           저녁 노래 한 곡조에 느긋하게 누대에 올랐더니
   眼界如藍海&\\\\\\\#28662;開           눈 아래 쪽빛으로 드넓게 펼쳐진 바다!
   魚逐落霞隨水去           물고기 지는 노을 좇아 물결 따라 떠나가고
   風驅漁笛&\\\\\\\#36943;雲來           바람은 어부의 젓대 소리 몰아 구름 헤치며 불어오네
   一生怨大江上客           평생에 시름이 큰 강가의 나그네는
   千古恨深月下杯           천고에 한이 깊어 달 아래 잔 기울이고
   歸帆渺然天似水           돌아가는 돛단배 아스라이 하늘빛이 물빛인데
   白鷗無事等閒回           흰 갈매기 일이 없어 한가로이 허공을 맴도네

右三首詩韻 先炭翁大禪師作韻頌. 以雲山海月之情 回憶道伴紀念而書寫也.
                                                            靈鷲山 三笑窟 頭陀 鏡峰
위 세 수首의 시가詩歌는 돌아가신 탄옹대선사가 지은 노래이다. 구름 덮인 산, 달 떠오른 바다에서 노닐던 정情으로 도반道伴을 추억하며 기념으로 쓴다.  
                                                            영취산 삼소굴 수행자 경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