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사리호와 완
조선 후기


백자



원래 극락전 뒤에 있던 종모양 승탑의 지대석과 조금 떨어진 땅 속에서 발견되었다. 완&\\\\\\\\\\\\\\\#30412;으로 뚜껑을 삼은 호壺 모양이었다. 승탑에서 따로 사리기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호는 발견 당시 온전한 상태였지만, 완은 파손된 상태여서 보존처리를 거쳤다. 호 내부의 유골은 황벽으로 염색한 새 비단으로 싸서 새로 만든 백자 사리합에 넣어 다시 봉안하였다. 호의 바닥 면에는 ‘축란&\\\\\\\\\\\\\\\#31489;蘭’이란 두 글자가 쓰여 있는데, 부도 주인공의 이름인지 호를 만든 사람의 이름인지는 분명치 않다.